블로그 이미지
baragi76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5)
생활 (10)
My Story (34)
My Album (1)
HomePage (0)
Hobbies (21)
Develop (42)
Utility (1)
Project (6)
03-04 15:22
Total243,497
Today9
Yesterday11

공지사항

달력

« » 2021.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안정적인 DNS서비스 DNSEver


노출보정

왜 노출보정이 필요한가?

노출을 보정이 필요한 가장 큰 이유는 카메라의 노출계는 중간회색을 기준으로 노출을 측정하는데 반해 피사체는 중간회색이 아니기 때문이다 즉 피사체의 밝기가 중간회색보다 어둡거나 밝을 때에는 그에 맞는 색 표현을 위해 노출을 조정해 줘야 한다.

다시말하면 노출보정은 최근의 35mm 카메라에는 자동노출기구가 보편적으로 내장되어 있으며 이는 평균적인 상황에 맞추어 적당한 셔터속도와 조리개 값을 자동으로 제공해주는 장치이기 때문에 역광이나 설경 등의 비일상적인 상황에서는 사진가의 판단에 따라 기계가 지시하는 노출치에 의존 하지 않고 노출 보정 다이얼 등을 움직여 노출량을 변화시켜야 합니다. 이와같이 적당한 노출을 위하여 사진가가 임의대로 노출과다(+0.5, +1, +1.5, +2...)나 노출부족(-0.5, -1, -1.5, -2...)의 여러 단계로 고쳐 노출을 보정하여 촬영 하는 것을 노출 브라케팅 이라 합니다.

위 사진 1 의 경우 강한 태양의 영향으로 정작 중요한 피사체의 모습이 어둠에 묻히게 되었읍니다.비록 하늘부분이 밝아지더라도 노출을 한스탑이나 두스탑정도 오버시켰으면 하는 바램이죠?

그렇다면 왜 카메라에 내장된 TTL노출계 보다 노출을 과다 시키거나 부족을 해주어야 할까요?

18% Gray (중간회색)
카메라에 내장되어있는 반사광식 노출계는 반사율 18%를 측광토록 제작되어 있습니다.

노출에 대해 처음 접하는 사람은 흰색도화지를 찍은 것이라고 믿지 않을 테지만 반사광식인 카메라의 노출계 지시대로 촬영하면 흰색을 찍어도 검정색을 찍어도 중간회색이 나오도록 되어 있다.

왜냐하면 카메라의 노출계는 중간회색이 재현되는 것을 적정 노출로 표시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서 카메라 노출계는 중간회색의 톤을 만들기 위한 노출치를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슬라이드 필름을 사용하여 흰색셔츠 만을 노출계의 지시대로 촬영하였다면 중간회색으로 나올 것이며, 검은색 셔츠가 화면의 대부분을 구성 하였다면 마찬가지로 회색톤의 필름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그러므로 화면상에 밝은 색이 많은경우 (예: 설경 이나 하늘) 에는 +로 보정을 해야 하며, 검정색이 많을 경우 -로 보정을 해주어야 정상적인 색조의 사진이 됩니다.

Gray Card(반사율 18%) 를 이용한 노출측정중간회색카드는 다양한 피사체의 특정부분에서 반사되는 빛이 아니라 반사율 18%인 회색을 기준으로 노출량을 측정하기 때문에 정확한 노출 값을 얻을 수 있습니다.

먼저 그레이 카드를 피사체 앞에서 카메라를 향해 놓은 후 카메라를 카드에 가까이 다가가 카드에서의 노출을 측정한 후 그 노출 값으로 다시 프레이밍 을 한 후 촬영하면 정확한 노출을 정할 수 있습니다.


자료 출처 : 사진과 사람 ( http://cafe.daum.net/psdphoto )

'Hobbies > Photo & Camera'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좌] 7 빛  (0) 2010.03.14
[강좌] 6-3 노출 보정(심화)  (0) 2010.03.14
[강좌] 6-2 노출 보정  (0) 2010.03.14
[강좌] 6-1 광선과 노출  (0) 2010.03.08
[강좌] 5-2 피사계 심도(Depth of Field)  (0) 2010.03.08
[강좌] 5-1 피사계 심도(Depth of Field)  (0) 2010.03.08
Posted by baragi7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