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혼여행

뉴칼레도니아 신혼여행을 가다~~ (7) 신혼여행 마지막날 - 20110417 드디어 뉴칼에서의 마지막 여행날이 밝아왔습니다. 오늘은 일데팡 호텔 리셉션에서 미리 예약을 해 둔, 아메데 투어가 있는 날이었죠.(앙캉씨엘에서는 아메데 투어는 보통 토요일에 많이 하고, 일요일에는 안 될 수도 있다고 했는데, 일요일로 날짜를 정하길 정말 잘 한 것 같아요. 사람도 많았고 날씨도 좋았거든요) 오늘도 역시, 거르지 않은 아침식사...이곳이 그리워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참 맛있었던 르메르디앙의 아침식사...ㅋㅋ 참고로 이곳에서는 빵 부스러기나 먹을 것을 노리는(?) 새들이 많이 있습니다. 야외식탁으로 나가서 먹을 때 음식을 던져주면 갈매기와 새들이 겁없이 다가옵니다. ㅎㅎ 마지막까지 잘 챙겨 먹고, 짐을 가지러 갔습니다. 체크아웃을 미리 해 놓고, 짐을 프론.. 더보기
뉴칼레도니아 신혼여행을 가다~~ (6) 신혼여행 여섯째날 - 20110416 다시 돌아온 누메아에서의 아침을 맞이했습니다. 여전히 아침은 구름이 많이 끼어 있고 빗방울도 떨어지는군요.. 도대체 이노무 날씨는 언제 쯤 맑은 날을 보여주는거야! 투덜투덜하지만 이제는 거의 포기 단계였습니다. ㅎㅎ 오히려 해가 쨍쨍하면 살이 탈거야...라며 위안을 하며 말이죠; 날씨 때문에 아쉬워 하는 저는 여전히 맛있는 섹스땅의 조식을 보며 다시금 기분이 좋아집니다. 정말 맛있어요~ 일주일 내내 조식은 빵만 먹었지만...먹을만 했습니다. ㅎㅎ 아침을 먹은 후, 저희 커플은 기념품 및 관광을 하기 위해 시내투어를 갈 채비를 했습니다. 정확한 루트를 정하지 않은채, 어떤것 어떤것만 보자~ 이러고 그냥 무작정 나가보았습니다. (이런 생각은 무모하니 꼭 루트를 잡고 가세.. 더보기
뉴칼레도니아 신혼여행을 가다~~ (5) 신혼여행 다섯째날 - 20110415 일데팡에서의 마지막 날이 밝았습니다. 오늘은 오후에 누메아로 들어가야 합니다. 눈을 뜨자마자 베란다의 커튼을 열었는데...역시나...하늘이 흐리군요 ㅠㅠ 날이 좋으면 마지막으로 오로베이를 다시한번 가기로 계획을 잡았었는데, 아무래도 무리일 듯 싶었습니다. 조식을 챙겨 먹고 밖으로 나온 우리 커플은 체크아웃을 위해 짐을 챙기기 시작했습니다. 점심 때는 쿠니레스토랑을 가기로 되어 있었는데, 체크아웃 시간과 맞물려 있어서 체크아웃을 먼저 하기로 결정. 리셉션에서 영수증을 확인한 후 계산을 하는데요. 내역을 꼭꼭 확인하세요. 저희는 포함으로 되어 있던 디너가 호텔측의 실수로 계산이 되어 있었습니다. 정정을 하기는 했지만, 다른 후기에서 말했듯이.. 알아서 가져다 주는 코스 .. 더보기
뉴칼레도니아 신혼여행을 가다~~ (4) 신혼여행 넷째날. - 20110414 일데팡에서의 셋째날입니다. 오늘은 우피만 피그로 투어를 신청을 한 날이었습니다. 여행 오기 전부터 우피만을 너무 보고싶었기에...신랑과 상의해서 다른 커플과 일정을 맞추기로 했었습니다. 2명은 투어를 돌 수 없다고 하네요. 최소 4명이상이어야만 한답니다. 그리고 한국인 신혼여행 부부들은 저희와는 다르게 오늘 체크아웃을 하고 떠난다고 하네요. (이곳에서 본 6쌍의 커플 중 6박 8일 일정으로 온 커플은 저희 뿐이었거든요) 그런데...눈을 뜨고 나서...아침부터 기분이 별로 입니다. 어제 저녁부터 하늘이 심상치 않더니만...하늘이 맑지가 않았습니다. 그래도 곧 해가 나겠지...란 믿음으로 아침을 먹으러 갔습니다. 역시나 하루도 빠지지 않고 식사는 다 하는 우리 커플..... 더보기
뉴칼레도니아 신혼여행을 가다~~ (3) 셋째날...일데팡에서의 첫날 - 20110413 오늘은 기대하고 기대하던~ 노깡위 & 브로스섬 투어 날입니다. 역시나 조식을 먹기 위해 이른시간에 기상~ 신기하게 눈이 바로 떠졌습니다. ㅎㅎㅎ 후기에서 보던대로 누메아 르메르디앙 호텔의 조식보다는 종류가 적었습니다. 맛도 누메아 쪽에 한 표~ 하지만 이곳도 나름 먹을만 했습니다. 역시나 빵이 맛나더군요^^ 식당 바깥 쪽에도 베이컨 등이 따로 놓여져 있으니 놓치지 마세요~ 조식 후, 8시 15분 호텔입구에서 셔틀이 오기 때문에 늦지 않게 가야했습니다. 스노쿨링 장비, 타월 꼭 챙기시고~ 리셉션에서 투어 예약할 때 셔틀버스 기사와 투어 담당자인 현지인에게 줄 영수증(?) 표를 꼭 챙기셔야해요. 저희는 전 날, 예약만 하고 그 종이를 안 가지고 와서 리셉션에 .. 더보기
뉴칼레도니아 신혼여행을 가다~~ (2) 신혼여행 둘째날 - 20110412 누메아에서의 첫째날이 밝았습니다. 모든 조식은 챙겨먹고 말리...라는 생각을 하고 온 터라 ㅎㅎ 5시 반에 기상 +_+ 그럼에도 씻고 준비하느라 시간이 부족하여... 일데팡으로 갈 준비를 다 하고 나와서 체크아웃을 하고 면세품을 킵해두고, 조식뷔페를 먹으로 섹스땅 레스토랑으로 갔습니다. 바다와 수영장이 보이는 야외로 자리를 잡고 맛난 음식들을 가져다 먹었습니다. 생각보다 맛도 좋고, 분위기도 좋았습니다. 누메아에서의 아침은 조용하면서도 상쾌했고, 구름이 조금 있는 날씨였으나 대체적으로 맑았던 하루였습니다. 그리고 새소리가 너무나 좋은 아침이었습니다^^ 종류도 많고 맛도 좋았던 조식을 뒤로 하고...로비로 나가서 펠릭스(곽일우)씨와 한국인 커플들을 만나서 차를 타고 마젠.. 더보기
뉴칼레도니아 신혼여행을 가다~~ (1) 신혼여행 첫 날. 20110411 지금 생각해 보면, 많고 많은 신혼여행지 중, 어떻게 뉴칼레도니아가 한번에 눈에 들어왔었던 것인지...참으로 신기할 따름입니다. 전 꽃남도 안 봐서 뉴칼이 갑자기 유명해 진 이유도 몰랐거든요. ㅎㅎ 그냥 결혼날짜 잡히자마자 여행지 선정을 했는데...검색해서 바로 나온 곳이 바로 이곳이었고, 이 아름다운 곳의 바다와 하늘...자연이 숨쉬는 모습에 반해서 다른 곳과 비교를 해도 이곳을 떨칠 수가 없더라구요. 결국 작년에 FIT 홈페이지에서 이벤트 팝업이 뜨길 기다리자 마자, 바로 예약을 해서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많은 검색으로 인해서 우리가 여행을 갈 때 쯤이면 상품이 또 올라오겠거니...짐작을 했었거든요. 그렇게 FIT와 인연을 맺고....6박 8일의 여정 동안 뉴칼레도니.. 더보기